2022.08.10 (수)

  • 구름조금동두천 20.7℃
  • 흐림강릉 21.8℃
  • 흐림서울 21.9℃
  • 대전 26.6℃
  • 흐림대구 29.0℃
  • 흐림울산 28.2℃
  • 구름많음광주 27.2℃
  • 흐림부산 27.6℃
  • 흐림고창 27.5℃
  • 구름많음제주 28.3℃
  • 흐림강화 20.7℃
  • 흐림보은 25.3℃
  • 흐림금산 27.8℃
  • 흐림강진군 27.0℃
  • 흐림경주시 26.6℃
  • 구름많음거제 27.6℃
기상청 제공

경제

한은 "미국 기준금리 인상, 국제 금융시장 영향 제한적"

"시장 예상 부합…긴축 속도 불확실성 여전"
"한미 금리 역전…자본 유출입·환율 동향 점검"

 

한국은행은 28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자이언트 스텝'(한 번에 기준금리 0.75%포인트 인상)이 국제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다소 제한적'이라고 평가했다.

 

한은은 이날 오전 이승헌 부총재 주재로 시장점검 회의를 열고 미국 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결과가 국내외 금융·외환시장에 미칠 영향을 점검했다.

 

연준은 27일(현지시간) FOMC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1.50~1.75%에서 2.25~2.50%로 0.75%포인트 인상했다. 연준은 지난달에도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올렸다.

 

이 부총재는 이날 회의에서 "미 FOMC의 정책금리 0.75%포인트 인상은 시장 예상에 대체로 부합하는 것으로 평가돼 영향이 제한적이었다"고 말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27일(현지시간) FOMC 회의 이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인플레이션을 낮추기 위해 성장을 둔화시킬 필요가 있다"며 긴축적인 통화정책 유지에 대한 의지를 피력했다.

 

그러면서 "다음 회의에서도 이례적인 큰 폭의 금리 인상이 있을 수 있지만, 향후 정책 여건에 훨씬 더 많은 불확실성이 있어 발표되는 지표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고 했다.

 

한은은 미국의 높은 인플레이션 상황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미 연준의 금리 인상 속도와 폭에 대한 불확실성이 상존해 글로벌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평가했다.

 

한은은 이번 미국의 금리 인상으로 한미 정책금리 역전 현상이 발생함에 따라 자본유출입, 환율 등의 동향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할 예정이다.

 

또한 국내 금융·외환시장의 상황 변화에 따른 단계별 비상계획을 재점검하고, 시장 변동성이 크게 확대될 경우 필요하면 적시에 시장안정조치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민선희 기자 s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본 채널은 연합뉴스와 콘텐츠 이용계약을 맺었으며, 연합뉴스 콘텐츠는 본 채널의 편집방향과 무관합니다.]

 

[자유민주주의 스토어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