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0 (수)

  • 맑음동두천 14.5℃
  • 구름많음강릉 16.0℃
  • 맑음서울 15.2℃
  • 맑음대전 15.9℃
  • 맑음대구 16.0℃
  • 구름조금울산 16.0℃
  • 흐림광주 14.5℃
  • 구름조금부산 18.4℃
  • 구름많음고창 15.3℃
  • 흐림제주 15.8℃
  • 맑음강화 14.0℃
  • 맑음보은 14.6℃
  • 맑음금산 14.8℃
  • 흐림강진군 14.4℃
  • 구름조금경주시 17.7℃
  • 맑음거제 16.5℃
기상청 제공




이낙연 승복에 與내홍 일단 봉합…'깐부' 원팀까진 험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13일 대선 경선 결과를 수용하면서 이재명 후보의 '턱걸이 과반' 승리 이후 불거진 내홍이 일단 봉합 국면을 맞게 됐다. 그러나 무효 표 처리 공방으로 이른바 '명낙 대전'이 재발, 서로 감정이 상할 만큼 상한데다가 일부 이 전 대표 측 지지자들이 법적 대응까지 언급하면서 반발하고 있어 원팀 선거 대응을 위한 화학적 결합에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나아가 이번 내홍의 이면에는 대장동 의혹으로 인한 '불안한 후보론'이 자리를 잡고 있다는 점에서 대장동 정국 상황에 따라서 다시 갈등이 재연될 가능성도 있다. 민주당은 13일 오후 당무위를 소집, 경선에서 사퇴한 후보의 득표를 모두 무효로 한 당 선관위의 결정을 추인했다. 이 전 대표측이 제출한 이의 제기를 공식적으로 기각, 이재명 후보의 선출을 최종적으로 확정한 것이다. 경선 때 이 전 대표를 도왔던 전혜숙 최고위원, 박광온 박정 의원 등도 참석한 당무위에서는 표 대결 대신 합의로 추인하는 식으로 결론을 냈다. 이 전 대표측의 문제 제기는 수용하지 않았으나 추후 관련 당헌·당규를 명확하게 하기로 하는 등 이 전 대표 측을 배려하는 듯한 결정도 같이 내렸다. 이 전 대표



'헝다 쓰나미'에 불안한 中경제…'시스템적 위기' 가능성 주목 중국 2위 부동산 개발 업체 헝다(恒大·에버그란데)의 채무불이행(디폴트)이 사실상 초읽기에 들어간 가운데 '헝다 쓰나미'의 충격파가 중국 경제에 광범위하게 미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안 그래도 당국의 고강도 규제로 인한 빅테크(대형 정보통신기업) 등 민영 부문 위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세계적인 공급망 병목 현상 등으로 최근 중국에서 경기 둔화 조짐이 뚜렷하게 나타난 가운데 '회색 코뿔소'에 비유되는 헝다 사태까지 터지며 중국의 경제 불안이 한층 커지게 됐다. ◇ 채무불이행으로 떠밀려가는 '대마'(大馬) 헝다 23일 중국 금융투자 업계에 따르면 이날은 헝다가 달러 채권 이자 8천350만 달러(약 993억원)과 위안화 채권 이자 2억3천200만 위안(약 425억원)의 이자를 지급해야 하는 날이다. 하지만 이날 헝다가 정상적으로 채권 이자를 지급하지 못하면서 공식 디폴트 선언에 한 발 더 다가설 가능성이 커졌다는 관측이 고개를 든다. 헝다는 전날 중국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 올린 성명에서 해당 위안화 채권 보유 기관과 '개별 접촉'을 통해 문제를 '해결'했다고 밝혔다. 이런 애매한 표현을 둘러싼 해석이 분분하지만 시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