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8 (토)

  • 맑음동두천 23.1℃
  • 맑음강릉 29.7℃
  • 맑음서울 25.5℃
  • 맑음대전 26.3℃
  • 구름많음대구 30.1℃
  • 구름많음울산 28.0℃
  • 구름많음광주 24.4℃
  • 구름많음부산 23.4℃
  • 구름많음고창 24.0℃
  • 흐림제주 20.7℃
  • 맑음강화 20.2℃
  • 맑음보은 25.3℃
  • 맑음금산 24.7℃
  • 구름많음강진군 22.0℃
  • 구름많음경주시 30.4℃
  • 구름많음거제 22.2℃
기상청 제공

선거

"성남 태원고 출신의 평범한 학생. 어떻게 특별전형으로 서류심사와 면접만으로 고려대 경영학과에 입학하였을까?"

이재명 후보의 장남 고려대 입학 문제는 깊숙히 들여다 볼만큼 가치가 있다. 그러나 한국 언론들이 이 문제를 다룰 수 있을지 의문이다.

URL복사

1.

이재명 씨의 장남인 이동호 씨가 아주 우수한 학생이었다면 지금 제기하는 합리적 의심을 그냥 의혹 제기에 그치고 무시될 수 있습니다.

 

2.

그러나 합리적으로 의심을 갖게 되는 것은 고려대학교 경영학과에 4가지 종류인 일반전형, 입학사전관전형, 특별전형(국제1), 특별전형(국제2) 가운데 국제1로 입학하기가 너무 힘들기 때문에 궁금함을 갖게 됩니다.

 

국제1은 그야말로 서류심사와 면접심사 두 가지만으로 입학할 수 있는 금수저  중에서도 금수저 전형에 해당합니다. 사실 어떻게 이런 제도가 운영되는지 입이 벌어질 따름입니다. 

  

 

출처: 김영일교육컨설팅

 

2012년을 기준으로 하면(이동호 씨는 고려대 2012학번), 경영학과는 특별전형(국제1)을 통해서 단 28명을 뽑았습니다. 경쟁률이 무려 47.55대 1을 기록하였다. 쉽게 이야기하면 거의 50대 1을 뚫고 합격했다는 이야기입니다.

 

3.

공병호TV의 이재명 후보 장남 이동호 씨의 고려대 수시입학 관련 영상을 보고 학부모 경험을 갖고 계신 분으로 추정되는 ‘송아트’님이 이런 의견을 남겼습니다.

출처: 공병호TV

 

"고대경영이면 서울대 낮은과보다 점수가 높은데 이동호가 고려대 경영학과를 갈 재목인가?

일반고 문과 거의 1등 수준이어야 가는곳을 이동호 수능성적 까면 바로 나온다.

적어도 전과목 1등급은 최소 나와야 한다. 이재명은 아들 수능성적 까기전에는 절대 의심에서 벗어나지 못한다."

 

4.

아무튼 이재명 후보의 장남 이동호 씨는 내신, 수능, 외국어시험 등을 전혀 필요로 하지 않는 고려대 특별전형(국제1)을 통해서 입학하였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만일 그렇다면 그곳은 1단계 서류전형 100% 그리고 2단계 서류전형에서 얻은 성적 60%와 면접 40%로 당락이 결정됩니다.

 

객관적으로 정량화할 수 있는 평가기준은 아무 것도 없는 겁니다. 면접관이 서류심사에서 높은 점수를 주고, 면접에서 높은 점수를 주면 그것으로 끝입니다.

결국 정량화 되는 것은 전혀 없고 정성평가로 고려대 경영학과에 이동호 씨가 입학한 것입니다.

 

5.

그런데 우리는 여기서 특별한 한 가지 사례 혹은 단서에 주목합니다. 이 사례는 장남 이동호 씨에 적용된 사례가 아니라 같은 해에 고려대 정경대학에 특별전형으로 입학한 막내 이윤호 씨의 해당하는 이야기입니다.

 

이윤호 씨는 조국 딸 조민 씨가 다녔던 한영외교 출신입니다.

 

이재명 후보의 아내 김혜경 씨는 여러 차례의 인터뷰에서 아버지와 아들 사이에 이루어진 토론에 관한 이야기를 했습니다. 아래의 인터뷰는 2017년 여성동아와의 인터뷰 내용입니다. 

 

조영철 기자: 첫째는 공군 제대 후 지금 고려대 경영학과에 다니고 있고, 둘째는 고려대 정경학부에 재학 중이에요. 아들 둘을 모두 명문대에 보낸 노하우 좀 알려주세요.아이들이 어려서부터 책을 좋아했어요.

 

아빠가 책을 항상 들고 있어서 그 영향을 받은 것 같아요. 저희 집에는 책이 침대, 식탁, 화장실에 있어요. 밥 먹을 때도 항상 책의 주제나 사회 이슈를 놓고 부자간에 토론이나 논쟁을 벌여요.

 

오죽하면 제가 “밥 좀 먹자”고 할까요. 어릴 때부터 그런 게 몸에 배서 학교에서도 문제가 있으면 그냥 안 넘어가더라고요. 큰아이가 좀 반항적이에요.

 

두 아이 다 재수해서 ‘수시’로 대학에 갔는데, 둘째가 재수할 때 내일모레가 수시 면접시험인 걸 알면서도 영화를 보겠다는 거예요.

 

다문화 가정 이야기를 다룬 〈완득이〉였죠. 저는 얼른 들어가서 공부했으면 했는데 남편이 그냥 두라고 하더라고요. 그러고 나서 둘이 영화를 봤는데, 끝나고 한참 이야기를 나누더라고요.

 

그런데 아빠랑 토론한 게 수시 면접시험에서 도움이 많이 됐대요. 다문화와 관련된 문제가 있었대요.

 

아들이 평소 아빠와 책 읽고 토론하기, 사회현상에 대해 신문 보고 논쟁하기, 영화 보고 이야기하기를 즐겨요.

 

6.

김혜경 씨의 주장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둘째 이윤호가 마침 TV에서 영화 완득이가 방영되던 날이었다며 내일이 시험이므로 공부를 하거나 잠을 더 자라는 엄마의 잔소리에도 굳이 부자가 같이 영화를 보더니 밤늦게까지 다문화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그런데 신기하게도 다음 날 면접주제로 다문화가 나왔다는 이야기입니다. 덕분에 물음에도 제 생각을 술술 이야기할 수 있었던 아이는 기어코 합격통지서를 받아내고 말았다는 우연치고는 너무 희안한 이야기입니다. 

 

6.

우연치고는 너무나 희안한 우연입니다. 어떻게 입시 전날 만득이 이야기로 아버지와 아들이 대화를 나누었는데, 그게 그 다음날 면접 시험에 나와 버렸을까요? 희안하고도 희안한 일인 것은 사실입니다.

 

7. 

지난 8월 이재명 후보는 한 인터뷰에서 단호하게 말합니다. 내 생전에는 절대로 아빠 찬스나 가족찬스는 없다는 이야기입니다. 아마도 고개를 갸우뜽하는 사람들이 많을 것입니다. 

 

출처: TB의 SNS 이야기

 

“정말로 다행인 거는 아이들이 진짜 바르게 자랐어요. 아빠 찬스, 가족 찬스 아예 기대도 안 하고, 제가 해줄 사람도 아니고.

 

그런데 아이들 고려대 입학시킨 과정을 보면 이재명 후보의 이야기가 과연 사실인가라는 의문을 갖게 된다.  그리고 김혜경 씨는 둘째 아이 면접이라 하지만 관련 자료를 살펴보면, 완득이 영화는 2011년 10월에 방영되었고, 같은 달에 인터뷰를 본 사람은 둘째가 아니라 장남인 이동호 씨라는 점입니다.

 

8.

앞으로 이 문제는 추가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봅니다.

입시 과정을 점검하다 보면, 납득할 수 없는 점들이 한 두가지가 아닙니다.

이재명 후보의 캠프측에서도 이 같은 의혹 제기에 대해서는 놀랍도록 무관심하게

대하고 있습니다.,

 

다른 의혹들은 순식간에 반박을 하는데 말입니다. 

이 점도 좀 이상합니다. 다른 의혹 제기에 대해서는 순식간에 득달같이 달라들어서

"아니다"라고 반박을 하는데, 입시 문제에 대해서만 일부 유튜브 채널과

일부 네티즌들이 의혹을  제기함에도 불구하고

침묵하고 있습니다. 

 

자칫 조국 자식들을 떠올릴 수 있기 때문에 이재명 캠프 측에서 적극적으로

변호하고 나서야 되는데, 너무 조용합니다. 

성역에 해당하는지, 취재력을 가진 기성언론들도 애써 무관심하려 노력하는

모양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