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0 (수)

  • 구름조금동두천 20.7℃
  • 흐림강릉 21.8℃
  • 흐림서울 21.9℃
  • 대전 26.6℃
  • 흐림대구 29.0℃
  • 흐림울산 28.2℃
  • 구름많음광주 27.2℃
  • 흐림부산 27.6℃
  • 흐림고창 27.5℃
  • 구름많음제주 28.3℃
  • 흐림강화 20.7℃
  • 흐림보은 25.3℃
  • 흐림금산 27.8℃
  • 흐림강진군 27.0℃
  • 흐림경주시 26.6℃
  • 구름많음거제 27.6℃
기상청 제공

문화

한국전쟁·외환위기…조국의 위기 때마다 재일동포들은 달려왔다

이민호 통일일보 서울지사장, '재일동포의 모국 사랑' 출간
"대한민국 근현대사에 재일동포의 모국 공헌 편입돼야"

 

재일동포들이 조국 대한민국에 공헌한 내용을 정리한 취재기 '재일동포의 모국 사랑'(통일일보刊)이 4일 출간됐다.

 

'일본에서 대한민국을 외치다'라는 부제가 붙은 이 책은 일본에서 한국인이 발행하는 매체인 통일일보 이민호 서울지사장이 펴냈다.

 

책에는 일제강점기 때 고국을 떠나 1세기 넘게 일본에서 살아온 재일동포들이 대를 이어 고국에 공헌한 발자취, 역사의 고비마다 조국을 도운 동포들의 기여 등이 담겼다.

 

책은 모두 6부로 구성됐다.

 

1부 '6·25 한국전쟁과 올림픽, IMF' 편에서는 최초의 재외국민 구국 참전인 재일동포 학도 의용군 642명의 6·25 참전기, 1988년 서울올림픽 때 후원금 100억 엔(당시 약 541억원)을 모아 경기장 시설을 지은 이야기, 1990년대 말 IMF 외환위기 때 15억 달러에 달하는 거액을 모국에 송금한 재일본대한민국민단과 재일동포 사회의 대응 등을 다룬다.

 

2부는 주일 한국공관 10곳 중 9곳을 지어 기증한 재일동포들의 사연을 각종 문헌과 인물 취재를 통해 풀어낸다. 동포 1세 서갑호 사카모토방적 사장이 도쿄 아자부의 금싸라기 땅 3천91평을 모국에 기부하는 과정, '미도스지에 태극기를'이란 슬로건을 내걸고 3년간 모금 활동을 펼쳐 세운 오사카 총영사관 기증 이야기 등이 담겼다.

 

3부에서는 한국 최초의 수출공단인 '구로공단'의 탄생 비화, 1990년대 재일동포 국산품 애용 운동으로 일본에서 한류 붐을 일으킨 '바이코리안 운동' 등을 소개한다. 특히 1982년 재일동포들이 세운 신한은행 성장 스토리도 담았다.

 

4부는 전국 곳곳에 학교를 세운 재일동포, 제주도를 관광 1번지로 만든 제주 최초의 호텔 설립자 김평진 씨와 제주 감귤 이야기, 한국 최대 벚꽃축제인 진해 군항제와 민단 청년회가 주도한 식목 운동 '60만 새마음 심기 운동' 등을 정리했다.

 

5부는 재일동포 체육사를 다양한 기록사진을 곁들여 화보로 구성했다. 6부는 '한국을 빛낸 100명의 재일동포'로 꾸몄다. 대한민국 건국의 기초를 닦은 공로로 건국훈장을 받은 독립운동가, 1등급 훈장인 국민훈장 무궁화장과 체육훈장 청룡장을 받은 101명 동포 등을 소개한다.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추천사에서 "재일동포의 삶도 기억해야 할 대한민국의 '역사'이고, 신한금융그룹 역시 '금융 보국'이라는 재일동포들의 간절한 소망에서 시작됐다"며 "재일동포들이 차별과 편견을 극복하며 피와 땀으로 쌓은 많은 것이 대한해협을 건너와 재건과 도약의 주춧돌이 됐다"고 썼다.

 

이구홍 전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은 "가난이 일상이던 보릿고개 시절에 조국을 돕겠다고 발 벗고 나선 이들이 재일동포"라며 "이 책이 가난한 조국을 구원한 재일동포들을 재평가하는 마중물이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저자는 "대한민국 근현대사에 재일동포의 모국 공헌이 편입돼야 한다"며 "언제까지 한국은 자이니치(在日)를 불완전한 존재로 바라보지만 말고, 조국의 운명과 함께 한 재일동포의 용기를 기억하고 우리의 기록으로 남겨야 한다"고 말했다.

 

이 책은 저자가 2019년부터 최근까지 KBS 한민족방송의 프로그램 한민족 하나로 '재일동포의 모국사랑' 코너를 통해 소개한 방송분의 압축본이라고 할 수 있다. 이희건한일교류재단의 후원으로 발행됐다.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ghwang@yna.co.kr<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본 채널은 연합뉴스와 콘텐츠 이용계약을 맺었으며, 연합뉴스 콘텐츠는 본 채널의 편집방향과 무관합니다.]

 

[자유민주주의 스토어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