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9 (금)

  • 맑음동두천 26.7℃
  • 맑음강릉 31.7℃
  • 맑음서울 28.7℃
  • 구름많음대전 26.9℃
  • 구름많음대구 29.2℃
  • 구름조금울산 26.7℃
  • 구름많음광주 26.7℃
  • 구름조금부산 25.1℃
  • 구름많음고창 27.5℃
  • 구름많음제주 29.3℃
  • 맑음강화 24.7℃
  • 구름많음보은 26.6℃
  • 구름많음금산 26.5℃
  • 구름많음강진군 26.3℃
  • 맑음경주시 28.6℃
  • 구름많음거제 24.9℃
기상청 제공

선거

"선관위, 당락을 마음대로 바꾸다" 2022년 유성구청장 선거는 당선자를 낙선자로 바꾼 사례.

전산조작을 통한 사전투표 조작이 일상적. 낙선자를 당선자로 만들 수 있음을 보여주고 있어. 2022년 지방선거(유성구청장) 선거는 +1,789표로 승리한 후보를 -3,419표로 패배한 후보로 만든 사례.

"사전투표 조작으로 당락을 얼마든지 바꿀 수 있다."

현재 한국 공직선거가 어떤 상황에 놓여있는지를 생생하게 증언하는 사례가 2022년 6.1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치루어진 유성구청장(대전광역시) 선거다.  특별하고 예외적인 사례라기 보다는 2017 대선부터 선거사무를 담당하는 자들이 당락을 어떻게 변경할 수 있는 가를 보여주는 흥미로운 사례에 속한다. 

 

1. 

아래는 재야전문가가 선관위 발표 후보별 득표수를 다운로드 받아서 분석한 2022 유성구청장 선거이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진동규(국민의힘)가 +1,789표 차이로 승리한 선거였다. 하지만 선관위는 사전투표 조작을 통해서 진동규(국민의힘)이 -3,419표 차이로 패배한 후보로 만들어버렸다.  당선자와 낙선자를 바꾸어 버린 주목할 만한 사례에 속한다. 

 

 

2.

첫째, 조작값 10%를 입력해서 득표수 이동을 감행하였다. 쉽게 말하면 선관위 발표 후보별 득표수를 분석하는 중에 국민의힘 후보의 사전투표 득표수 가운데 10%를 빼앗아서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로 이동시켜 더해준 규칙(수학적 관계식)을 확인할 수 있었다.

 

둘째, 선거에서 당락을 바꾸기 위해서 반드시 필요한 것이 후보별 득표수 조작이다. 숫자 조작이 반드시 있어야 한다. 그런데 숫자를 조작하게 되면 어찌할 수 없이 숫자 조작의 흔적이 남게 된다. 재야전문가가 찾아낸 것은 선관위가 발표한 후보별 득표수에서 찾아낸 조작 증거물이고, 이것이 조작값 10%이다.  숫자 조작을 행했던 자들은 숫자 조작이 남기는 흔적에 대해 깊은 생각을 하지 않았던 것 같다. 국민들은 깜쪽같이 속일 수 있다고 믿었을 것이다. 하지만 어떤 비법을 사용하더라도 숫자 조작은 조작된 숫자에 선명하게 흔적이 남게 된다.

 

셋째, 숫자를 조작한 자들은 모두 4,128표를 후보 사이에 이동시켰다. 진동규(국민의힘)에게서 

-2064표를 빼앗고, 정용래(더불어민주당)에게 +2064표를 더해주었다. 

 

넷째, 선관위 발표 후보별 득표수에 따르면 진동규(국민의힘)은 -3419표 차이로 패배하였다. 문제는 선관위 발표 후보별 득표수에는 득표수 증감 작업이 모두 다 포함되어 있다는 사실이다. 한 마디로 후보별 가짜 득표수란 말이다.

 

다섯째, 찾아낸 조작값을 활용해서 진동규(국민의힘)가 빼앗긴 득표수를 찾아주고, 정용래(더불어민주당)가 빼앗은 득표수를 원상 복귀시키고 나면 승부가 바뀌게 된다. 진동규는 사전투표 조작이 없었다면, +1789표로 승리하였다.

 

여섯째, 결국 +1789표 차이로 승리한 후보를 -3419표 차이로 패배한 후보로 둔갑시킨 것이

2022년 유성구청장 선거다. 이 선거를 진두지휘한 인물이 노태악(선관위원장)-박찬진(사무차장 겸 사무총장 직무대행)이었다. 그래서 두 사람 모두에게 책임을 뭍지 않을 수 없다.  두 사람 뿐만 아니라 선관위원 9인에게 책임을 뭍지 않을 수 없다. 

 

3.

윤석열 대통령이 당선된 날이 3월 10일이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이 5월 9일에 열렸다.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는 2022년 6월 1일에 실시되었다. 권력이 바뀌고 난 다음 한 달이 채 되지 않은 시점에 개최된 6.1지방선거에서 선거사무를 담당하는 자들은 어김없이 사전투표 조작을 강행하였다.

 

2017 대선부터 지속되고 있는 사전투표 조작이 2024 총선과 2027 대선에서도 중단없이 계속될 것임을 전망하는 것은 합리적 전망에 해당한다고 할 수 있다. 대통령이 바뀌고 한 달이 채 되지 않은 시점의 공직선거에서 어김없이 사전투표 조작을 통해 당선자와 낙선자를 바꾸어 버릴 정도이기 때문이다. 

 

[ 공데일리 공병호 기자 ]

 

공병호의 공직선거 해부 시리즈

(직접 구매: 010-9004-0453(공병호연구소) 문자 연락 구매)

<도둑놈들 5: 2022 지방선거, 어떻게 훔쳤나?> (5/30 출간)

<도둑놈들 1: 선거, 어떻게 훔쳤나?>

<도둑놈들 2: 2022 대선, 어떻게 훔쳤나?> 

<도둑놈들 3: 2022 대선, 무슨 짓 했나?>

<도둑놈들 4: 2020 4.15총선, 어떻게 훔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