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2 (일)

  • 흐림동두천 21.5℃
  • 흐림강릉 22.7℃
  • 서울 21.1℃
  • 흐림대전 25.3℃
  • 구름많음대구 29.4℃
  • 구름많음울산 27.3℃
  • 구름많음광주 28.6℃
  • 구름조금부산 27.8℃
  • 구름많음고창 28.4℃
  • 맑음제주 30.1℃
  • 흐림강화 21.6℃
  • 흐림보은 23.4℃
  • 흐림금산 27.6℃
  • 구름많음강진군 26.6℃
  • 구름많음경주시 28.9℃
  • 구름조금거제 26.6℃
기상청 제공

정치

박홍근 "與, 특별감찰관 추천 협의 29일 공개적으로 시작하자"

우상호 "김여사, 또 사고치신다…공적 마인드 없어"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26일 "특별감찰관 추천을 위한 양당 간 협의를 다음 주 월요일에 공개적으로 시작할 것을 국민의힘에 요청한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지난 화요일(23일) 저는 특감 추천을 시작하겠다고 제안했다. 하지만 대통령 비서실장은 국회에 책임을 떠넘기며 국회가 추진하면 하겠다는 식의 마지못한 답변만 반복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대통령실과 여야가 서로 특감 추천 절차를 먼저 시작해야 한다거나 북한인권재단 이사 임명 등을 연계하며 공을 넘기는 가운데, 먼저 국민의힘에 추천 논의를 제안하며 주도권을 잡으려 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 원내대표는 "보도에 따르면 공직기강 감찰은 비서실장과 육상시 등 핵심 참모와 윤핵관 사이의 권력다툼으로 비화하고 있다"며 "대통령실의 자정능력을 기대하기 어려운 만큼 특감 도입을 더는 미룰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실과 김건희 여사 주변의 의혹이 끊이지 않는데 정작 이를 관리해야 할 대통령실은 심각한 역량 부족만 드러내고 있다. 이대로라면 국정 운영에 영향을 미칠 더 큰 사고가 발생하는 것은 시간문제"라며 "여당은 특감 임명에 조건 없이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의 일정이 김 여사 팬클럽에 유출된 것을 겨냥해서도 "윤석열 정부는 복합 위기도 모자라 김 여사 팬클럽 위기도 초래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윤재순 총무비서관은 국회 운영위에서 김 여사에 대한 충분한 보좌가 이뤄지고 있다고 답했지만, 충분한 보좌의 결과가 대통령 일정 유출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며 "철저한 조사로 일정 유출자를 찾아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하고, 팬클럽도 바로 해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도 회의에서 "팬클럽에서 대통령의 대외비 일정을 공유했다는 것은 굉장히 큰 사건"이라며 "김 여사가 연락해서 사람을 모아달라고 하지 않고서야 팬클럽이 어떻게 아느냐"고 했다.

 

이어 김 여사를 두고 "이분 또 사고 치신다. 공적 마인드가 없으시다"며 "대통령의 일정을 아내가 공유할 수는 있는데, 그것을 팬클럽에 알려서 많은 사람을 동원해야겠다는 발상을 하는 영부인이라면 이 사고방식을 바꾸기 어렵다고 본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박형빈 기자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본 채널은 연합뉴스와 콘텐츠 이용계약을 맺었으며, 연합뉴스 콘텐츠는 본 채널의 편집방향과 무관합니다.]

[자유민주주의 스토어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