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06 (화)

  • 구름많음동두천 23.3℃
  • 구름많음강릉 22.9℃
  • 구름조금서울 23.9℃
  • 구름많음대전 23.2℃
  • 구름많음대구 25.6℃
  • 구름많음울산 26.1℃
  • 구름많음광주 24.3℃
  • 구름많음부산 27.3℃
  • 구름많음고창 23.6℃
  • 구름많음제주 24.8℃
  • 맑음강화 24.8℃
  • 흐림보은 21.3℃
  • 흐림금산 23.2℃
  • 흐림강진군 25.1℃
  • 구름많음경주시 25.5℃
  • 구름많음거제 26.8℃
기상청 제공

정치

이준석, 與 연일 직격 "오매불망 체리따봉이나 많이 기다리시라"

"역사는 반복된다…유승민 잡던 정부가 劉 때문에 무너졌나"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는 24일 "여당에 진짜 보수정권을 걱정하는 사람들이 있다면 이준석 얘기로 일천한 인지도를 높이기보다 윤석열 정부에서 얼마나 위험한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따져보고 바로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재판부에 제출한 상대방의 편지를 자기들이 공개하는 것부터 이례적인데 이걸 가지고 폭로니, 수류탄의 핀이 뽑혔다느니 하는 것 자체가 후안무치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전날 한 언론을 통해 자신이 신청한 효력정지 가처분 사건을 맡은 재판부에 지난 19일 제출한 '자필 탄원서'가 공개된 것과 관련, "일련의 조율된 과정이 있었나 보다"라며 의도적 유출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이 대표는 최순실씨가 연설문 작성 등 국정에 개입했다는 정황이 드러나면서 박근혜 정부가 위기에 빠졌다고 언급하면서 "반대로 지금 정부는 연설문 정도는 다른 사람이 봐줬다고 해도 끄떡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미 우려스러운 인사와 수의계약, 수사 개입 정도는 일상적인 뉴스로 나오고 있다"며 "그렇다고 면역이 생긴 건 아니다. 뭐가 잦으면 뭐가 나오기 직전이라는 얘기일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역사는 반복된다. 유승민 악마화해서 유승민 잡으러 다닌 정부가 유승민 때문에 무너졌느냐"라며 "핸드폰 열고 오매불망 '체리따봉'이나 많이들 기다리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honk0216@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본 채널은 연합뉴스와 콘텐츠 이용계약을 맺었으며, 연합뉴스 콘텐츠는 본 채널의 편집방향과 무관합니다.]

 

[자유민주주의 스토어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