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1 (토)

  • 맑음동두천 14.4℃
  • 맑음강릉 22.0℃
  • 맑음서울 19.3℃
  • 맑음대전 16.2℃
  • 맑음대구 18.2℃
  • 맑음울산 18.7℃
  • 구름많음광주 20.3℃
  • 맑음부산 20.1℃
  • 구름조금고창 15.5℃
  • 맑음제주 20.2℃
  • 구름조금강화 12.4℃
  • 맑음보은 13.6℃
  • 맑음금산 14.2℃
  • 맑음강진군 16.6℃
  • 맑음경주시 16.0℃
  • 맑음거제 17.8℃
기상청 제공

경제

나라살림 적자, 상반기 100조원 넘어…국가채무 1천8조원

총수입 35조원 늘었지만 추경 집행으로 총지출 64조원 증가
국고채 상환이 발행보다 많아 국가채무는 11조원 감소

 

올해 상반기에만 나라살림 적자가 100조원을 넘어섰다.

 

세수 호황에 총수입이 작년보다 35조원 넘게 늘었으나 추가경정예산(추경) 사업 등으로 총지출이 더 많이 늘어났다.

 

6월 말 기준 국가채무는 한달 전보다 11조원 이상 줄어 1천8조원 가량이 됐다.

 

18일 기획재정부의 '재정동향 8월호'에 따르면 올해 1∼6월 누계 기준 관리재정수지 적자는 101조9천억원이다.

 

관리재정수지는 통합재정수지(총수입-총지출)에서 국민연금 등 4대 보장성 기금을 차감해 정부의 실질적인 재정 상태를 보여주는 지표다.

 

적자 규모는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22조2천억원 늘었다. 한달 전인 5월 말과 비교하면 30조7천억원 증가했다.

 

정부는 2차 추경 편성 당시 올해 관리재정수지 적자가 110조8천억원일 것으로 전망했는데, 상반기에 벌써 100조원을 돌파한 것이다.

 

통합재정수지는 1∼6월 누계 기준 75조원 적자로, 1년 전보다 27조8천억원 늘었고 한달 전보다 26조1천억원 증가했다.

 

 

정부는 "2분기 적자 확대는 추경사업 지출 등 높은 총지출 진도율에 기인했다"며 "연말까지 계획범위(110조8천억원) 안에서 관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상반기 총수입은 1년 전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35조8천억원 늘었으나 총지출은 그보다 더 많은 63조6천억원 증가했다.

 

총수입 중 국세수입은 36조5천억원, 세외수입은 2조2천억원 각각 늘었다. 다만 기금수입은 자산운용수입이 줄면서 3조원 감소했다.

 

총수입 진도율(연간 목표 대비 수입비율)은 54.9%로 1년 전보다 2.6%포인트(p) 상승했다.

 

총지출은 지방교부세·교부금, 특수형태근로종사자(특고) 지원을 포함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대응 사업 등으로 예산 지출이 1년 전보다 19조5천억원 늘었다.

 

소상공인 손실보전금 지급 등으로 기금 지출도 35조2천억원 증가했다.

 

5∼6월 2차 추경 관리대상사업 38조원 중 32조1천억원이 집행된 것으로 나타났다.

 

총지출 진도율은 60.2%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2.7%포인트 올랐다.

 

6월 말 국가채무(중앙정부 채무 잔액)는 1천7조5천억원으로, 5월 말보다 11조2천억원 감소했다.

 

6월 상환한 국고채가 26조1천억원으로 발행한 국고채 14조6천억원을 웃돌았기 때문이다.

 

올해 말 국가채무는 1천37조7천억원이 될 것으로 정부는 전망했다.

 

작년 말과 비교하면 국고채 잔액은 66조7천억원, 주택채 잔액은 1조원, 외국환평형기금채권(외평채) 잔액은 8천억원 각각 증가했다.

 

1∼7월 누적 국고채 발행량은 120조1천억원으로 연간 총 발행한도의 67.7%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외국인 국고채 순투자는 7월 3조5천억원으로 40개월 연속 순유입을 기록했다.

 

7월 말 외국인이 보유한 국고채는 185조6천억원으로, 전체 국고채 중 20.1%였다. 외국인 국고채 보유 비중이 월말 기준으로 20%를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세종=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charge@yna.co.kr<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본 채널은 연합뉴스와 콘텐츠 이용계약을 맺었으며, 연합뉴스 콘텐츠는 본 채널의 편집방향과 무관합니다.]

[자유민주주의 스토어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