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0 (수)

  • 구름조금동두천 20.7℃
  • 흐림강릉 21.8℃
  • 흐림서울 21.9℃
  • 대전 26.6℃
  • 흐림대구 29.0℃
  • 흐림울산 28.2℃
  • 구름많음광주 27.2℃
  • 흐림부산 27.6℃
  • 흐림고창 27.5℃
  • 구름많음제주 28.3℃
  • 흐림강화 20.7℃
  • 흐림보은 25.3℃
  • 흐림금산 27.8℃
  • 흐림강진군 27.0℃
  • 흐림경주시 26.6℃
  • 구름많음거제 27.6℃
기상청 제공

경제

코스피 장 초반 2,440대 소폭 하락…숨 고르기 장세

 

코스피가 2일 장 초반 소폭 하락해 2,440대에서 정체 흐름을 보이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25분 현재 코스피는 전날보다 7.68포인트(0.31%) 내린 2,444.57이다.

 

지수는 전장보다 1.25포인트(0.05%) 내린 2,451.00으로 개장해 장 초반 2,450선을 내주고 약세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전날에 이어 개인이 1천106억원, 외국인이 302억원 순매수를 이어가며 지수 하단을 지지 중이다. 기관은 1천411억원 매도 우위다.

 

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는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0.14%),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0.28%), 나스닥 지수(-0.18%)가 모두 소폭 하락했다.

 

단기간 주가가 급반등한 데 따라 차익 시현 물량이 나오면서 숨 고르기 장세를 보였다. 공급관리협회(ISM)가 집계한 7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52.8로 전월 기록한 53.0을 밑도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위험선호 심리를 위축시켰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 의장이 이날 대만을 방문한다는 소식도 미국과 중국 간 갈등 우려를 부각했다.

 

한지영 키움증권[039490] 연구원은 "오늘 국내 증시도 매크로(거시 경제) 지표에 대한 경계심리가 잔존한 가운데, 주가 상승에 따른 차익 시현 물량 출회 등으로 숨 고르기 장세를 보일 것"이라며 "카카오페이[377300], 한국 금융지주, KG이니시스[035600] 등 주요 기업들의 실적 결과에 따라 종목 간 차별화된 장세가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펠로시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에 따른 미중 마찰과 관련한 정치 노이즈가 장중 아시아 전반적인 증시의 변동성을 유발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현재 시가총액 상위권 종목들은 보합세를 보인다.

 

삼성전자[005930](0.16%),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0.34%), 기아[000270](1.00%) 등은 소폭 상승했고, LG에너지솔루션[373220](-0.24%), SK하이닉스[000660](-0.51%), LG화학[051910](-0.16%), 네이버(-1.35%), 현대차[005380](-0.26%), 삼성SDI[006400](-0.51%), 카카오[035720](-1.89%) 등은 소폭 하락세다.

 

업종별로는 전날에 이어 섬유·의복(1.23%)을 비롯해 기계(0.62%) 등이 강세다. 화학(-0.57%), 철강·금속(-1.13%), 유통업(-0.84%), 의료정밀(-0.62%), 서비스업(-1.09%) 등은 약세다.

 

같은 시간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29포인트(0.16%) 내린 806.32다.

 

지수는 전날보다 0.08포인트(0.01%) 오른 807.69로 출발해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이 753억원을 순매수했다. 외국인은 730억원, 기관은 29억원 순매도 중이다.

 

코스닥 시총 상위권에서는 전날 크게 오른 에코프로비엠[247540](-1.10%), 엘엔에프(-1.38%), 천보[278280](-0.53%) 등 2차전지 소재주들을 비롯해 카카오게임즈[293490](-0.59%), 펄어비스[263750](-0.38%), 알테오젠[196170](-0.16%) 등이 하락세다.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0.14%), HLB[028300](0.12%), 에코프로[086520](2.07%)는 소폭 오르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srch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본 채널은 연합뉴스와 콘텐츠 이용계약을 맺었으며, 연합뉴스 콘텐츠는 본 채널의 편집방향과 무관합니다.]

 

[자유민주주의 스토어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