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0 (수)

  • 구름조금동두천 20.7℃
  • 흐림강릉 21.8℃
  • 흐림서울 21.9℃
  • 대전 26.6℃
  • 흐림대구 29.0℃
  • 흐림울산 28.2℃
  • 구름많음광주 27.2℃
  • 흐림부산 27.6℃
  • 흐림고창 27.5℃
  • 구름많음제주 28.3℃
  • 흐림강화 20.7℃
  • 흐림보은 25.3℃
  • 흐림금산 27.8℃
  • 흐림강진군 27.0℃
  • 흐림경주시 26.6℃
  • 구름많음거제 27.6℃
기상청 제공

경제

7월 무역수지 46억7천만달러 적자…14년만에 넉달 연속 적자

수출 9.4% 증가한 607억달러…수입은 21.8% 늘어난 653억7천만달러
수입 증가율이 수출 증가율 상회…가격 고공행진 에너지가 주도

 

우리나라의 7월 무역수지도 적자를 기록해 넉달 연속 적자가 이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넉달 연속 무역수지 적자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4년 만에 처음이다.

 

수출이 늘었지만, 에너지 가격 고공행진으로 수입이 더 크게 늘어나면서 7월에도 적자를 면치 못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이 같은 내용의 7월 수출입 통계를 발표했다.

 

지난달 수출은 지난해 같은 달 대비 9.4% 증가한 607억달러, 수입은 21.8% 늘어난 653억7천만달러로 집계됐다.

 

이로써 무역수지는 46억7천만달러(약 6조900억원) 적자를 보여 지난 4월부터 넉달 연속 적자를 기록하게 됐다.

 

월별 적자 규모는 4월 24억8천만달러, 5월 16억1천만달러, 6월 25억7천만달러에 이어 7월 46억7천만달러로 커졌다.

 

무역수지가 넉달 연속 적자를 기록한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6~9월 이후 14년 만이다.

 

수출액은 기존의 7월 최고 실적인 지난해 7월(555억달러) 대비 52억달러 많았다. 이에 따라 글로벌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에 따른 주요국의 긴축 정책과 높은 기저효과에도 21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품목별로는 15대 주요 품목 중 반도체·석유제품 등 7대 주요 품목이 늘었다.

 

 

특히 석유제품·자동차·이차전지는 역대 1위를 기록했고, 반도체는 역대 7월 중 1위였다.

 

수출 증가율은 석유제품의 경우 86.5%에 달했고 이어 자동차 25.3%, 이차전지 11.8%, 반도체는 2.1% 등이었다.

 

지역별로는 9개 주요 지역 중 5개 지역이 늘었다.

 

미국에 대한 수출은 100억달러에 이르며 역대 최고 기록을 세웠고, 동남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9개월 연속 100억달러를 상회하며 호조세를 이어갔다.

 

또 미국·인도는 역대 월 기준 1위이고 아세안·EU는 역대 7월 중 1위다.

 

반면 대(對)중국 수출이 2.5% 줄어든 것을 비롯해 독립국가연합(CIS)과 중남미 등도 감소했다.

 

높은 수준의 에너지 가격이 지속되면서 최근 수입은 3월부터 5개월 연속 600억달러대를 상회했다.

 

특히 원유, 가스 등 에너지 수입액은 지난해 동월(97억1천만달러) 대비 87억9천만달러 증가한 185억달러를 기록하며 수입 증가세를 주도했다.

 

산업부는 이와 관련해 "에너지원 중심의 수입이 수출을 상회함에 따라 무역적자가 발생했다"며 "일본·독일 등 주요국들도 에너지 수입 급증으로 무역수지가 악화됐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kaka@yna.co.kr<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본 채널은 연합뉴스와 콘텐츠 이용계약을 맺었으며, 연합뉴스 콘텐츠는 본 채널의 편집방향과 무관합니다.]

 

[자유민주주의 스토어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