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0 (수)

  • 구름조금동두천 20.7℃
  • 흐림강릉 21.8℃
  • 흐림서울 21.9℃
  • 대전 26.6℃
  • 흐림대구 29.0℃
  • 흐림울산 28.2℃
  • 구름많음광주 27.2℃
  • 흐림부산 27.6℃
  • 흐림고창 27.5℃
  • 구름많음제주 28.3℃
  • 흐림강화 20.7℃
  • 흐림보은 25.3℃
  • 흐림금산 27.8℃
  • 흐림강진군 27.0℃
  • 흐림경주시 26.6℃
  • 구름많음거제 27.6℃
기상청 제공

정치

김기현, '내부총질' 파문에 "문자 공개된 게 바람직한 건 아냐"

김기현 주도 의원모임 40명 참석…권영세 대북정책 비공개 강연

 

국민의힘 차기 당권 주자로 분류되는 김기현 의원은 27일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와 윤석열 대통령간 문자 대화가 언론 보도를 통해 노출된 것과 관련, "어떤 경위가 있었는지 자세히 알지는 못하지만, 결과적으로 문자가 공개되는 것이 바람직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의원모임 '새로운미래 혁신24'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전날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당원권 정지 6개월' 징계를 받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에 대해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대표"라고 언급한 텔레그램 메시지가 권 대행의 휴대전화 화면을 촬영한 언론사 카메라에 포착된 것에 대한 언급이다.

 

김 의원은 윤 대통령이 이 대표를 향해 '내부총질'이라는 표현을 쓴 데 관한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았다. 다만 잠시 후 "글쎄, 뭐 문자를 공개하는 일이 좋은 일은 아니겠죠"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과 관련한 대목에는 평가를 아끼는 한편 문자를 노출한 권 대행의 책임을 부각하는 취지로 풀이된다.

 

김 의원은 '원내대표 취임 100일 정도 된 권 대행이 사과만 세 번을 했다'는 취재진의 지적에는 "아주 곤혹스러운 상황이긴 하지만, 그걸 가지고 여기서 왈가왈부할 일 아닌 것 같다"며 "나중에 별도로 말씀드릴 기회를 가질 것 같다"고 말했다.

 

새미래는 이날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한반도 정세와 새로운 대북정책의 모색'을 주제로 강연했다. 정진석 국회부의장을 비롯해 당내 의원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강연은 비공개로 진행됐다.

 

 

김 의원은 이와 관련 "오늘은 북한 문제, 대북 정책에 관한 문제를 같이 고민하고 논의하는 자리였다"며 "그 문제를 집중해서 여러 현안을 검토하고 있는 관계로 그(윤 대통령 문자 관련) 문제에 관해서는 잘…"이라며 추가적인 언급을 사양했다.

 

앞선 김황식 전 국무총리, 김광두 서강대 석좌교수, 박재완 전 기획재정부 장관 특강 때와 달리 이번 강연은 현직 장관이 연사라는 점을 고려해 비공개로 진행됐다

 

김 의원은 인사말에서 "윤석열정부 출범 첫해, 우리가 집권당 일원으로서 윤석열정부가 추구하는 대북 정책 방향과 설계에 깊은 공감대를 형성해야 할 시점"이라고 권 장관 초청 취지를 밝혔다.

 

이어 "전 정부에서 북한 문제를 자유와 인권이라고 하는 차원에서 대응한 게 아니라 문재인 정권의 정치적 이익을 위한 정치쇼에 악용한 것 아닌가 하는 의심이 강하게 제기된다"며 "5년 내내 대북굴종적 저자세를 일관했고 결과적으로 그것은 대한민국의 안전보장을 위협하고 북한의 핵무장을 더욱 고도화시키는 결과를 낳았다는 게 객관 평가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윤석열정부는 이를 반면교사 삼아서 튼튼한 안보를 기반으로 유연한 대북 협상을 하는 것이 남북관계 선순환과 평화적 공전을 이룰 수 있는 길이라 믿는다"고 당부했다.

 

또한 "국민의힘도 미·중·러 사이 전략경쟁의 심화, 북한의 지속적 핵 개발 및 도발이란 엄중한 정세 속에서 통일지향적 공존을 이루고 비핵화와 평화·번영의 한반도를 구현하려는 노력을 해야할 것"이라며 "국민의힘이 선두에 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안채원 기자 minar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본 채널은 연합뉴스와 콘텐츠 이용계약을 맺었으며, 연합뉴스 콘텐츠는 본 채널의 편집방향과 무관합니다.]

 

[자유민주주의 스토어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