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9 (목)

  • 맑음동두천 12.3℃
  • 맑음강릉 20.4℃
  • 맑음서울 16.8℃
  • 구름조금대전 17.9℃
  • 구름많음대구 17.2℃
  • 구름많음울산 17.9℃
  • 구름많음광주 16.3℃
  • 구름많음부산 19.1℃
  • 구름많음고창 17.1℃
  • 구름많음제주 18.1℃
  • 구름조금강화 12.9℃
  • 구름조금보은 11.4℃
  • 구름많음금산 13.1℃
  • 구름많음강진군 11.8℃
  • 구름많음경주시 16.1℃
  • 구름조금거제 20.1℃
기상청 제공

정치

尹당선인, 법무장관에 한동훈 깜짝 발탁…비서실장 김대기

교육 김인철·외교 박진·통일 권영세·행안 이상민
환경 한화진·해수 조승환·중기 이영…"한동훈, 파격 인사 아냐"

URL복사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13일 한동훈 사법연수원 부원장(검사장)을 초대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전격 발탁했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 김인철 전 한국외대 총장, 외교부 장관에 박진 의원, 통일부 장관에 권영세 의원을 각각 지명했다.

 

행정안전부 장관엔 이상민 전 국민권익위 부위원장, 환경부 장관에 한화진 한국환경연구원 명예연구위원, 해양수산부 장관에 조승환 전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 이영 의원을 낙점했다.

 

윤 당선인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통의동 인수위 기자회견장에서 이 같은 내용의 2차 조각 인선안을 발표했다.

 

이로써 18개 부처 중 고용노동부, 농림축산식품부를 제외한 16개 부처의 장관 인선이 마무리됐다.

 

윤 당선인은 한동훈 법무장관 후보자 발탁 배경에 대해 "법무 행정의 현대화, 글로벌 스탠더드에 부합하는 사법 시스템 정립에 적임자"라고 말했다.

 

한 후보자는 윤 당선인의 검찰 재임 시절 SK 분식회계 사건과 대선 비자금 사건, 현대차 비리 사건, 외환은행 매각 사건,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사건 등을 함께 수사한 최측근 인사로 꼽힌다.

 

윤 당선인은 '파격' 기용이라는 평가에 대해 "절대 파격 인사는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 후보자에 대해 "유창한 영어 실력과 다양한 국제 업무 경험을 갖고 있다"며 "제가 주문한 것은 경제 발전을 뒷받침할 수 있는 법무 행정의 현대화, 글로벌 스탠더드에 맞는 사법제도 정비"라고 언급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최근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입법 강행을 공식화한 상황에서 검찰 출신이자 윤 당선인의 최측근인 한 검사장을 법무장관에 지명한 것은 이에 대한 맞불 성격 아니겠냐는 해석이 나왔다.

 

민주당은 당장 "서슬 퍼런 검찰 공화국을 만든다는 의도"라며 강하게 비판하고 있어 국회 인사청문회가 여야의 '검수완박' 대립과 맞물려 한층 복잡하게 전개될 것으로 전망된다.

윤 당선인은 그러나 한 후보자 인선과 '검수완박'을 연결 짓는 해석에 대해 "상관없고"라며 선을 그었다.

 

 

김인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교육부 개혁과 고등 교육의 혁신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준비하고, 자라나는 아이들과 청년 세대에게 공정한 교육의 기회와 교육의 다양성을 설계해 나갈 적임자"라고 설명했다.

 

박진 외교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대미 외교의 전략통으로 인정받는 분"이라며 "교착 상태에 빠진 우리 외교를 정상화하고 국제사회에서 한국이 책임과 연대를 다 하는 글로벌 중추 국가로 거듭나게 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영세 통일장관 후보자를 두고는 "중도 실용 노선을 견지해왔다"며 "통일·외교 분야의 전문성과 풍부한 경륜을 바탕으로 북핵 문제는 물론이고 원칙에 기반한 남북관계 정상화로 진정한 한반도 평화 시대를 열어갈 적임자"라고 설명했다.

 

윤 당선인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판사 출신 법조인으로선 드물게 다양한 행정 경험을 쌓은 분"이라며 "명확한 원칙과 예측 가능한 기준으로 투명하고 효율적인 공직 인사와 행정을 구현할 적임자"라고 말했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규제 일변도의 환경 정책에서 벗어나 사회적 합의에 기반한 지속 가능한 행정 정책 설계한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조승환 해수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해양 수산업 육성과 글로벌 물류 중심의 신해양 강국 밑그림을 그려낼 적임자"라고 언급했다.

 

이영 중기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벤처기업인 출신으로 대선 과정에서 저와 디지털 데이터 패권국가 비전을 함께 설계했다"며 "경제와 일자리의 보고인 중소벤처 기업이 한 단계 더 도약·성장하도록 뒷받침할 적임자"라고 설명했다.

 

 

대통령 비서실장엔 김대기 전 청와대 정책실장이 임명됐다. 첫 비서실 인선이 발표됨에 따라 비서실 인선 작업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윤 당선인은 김 내정자에 대해 "경제 전문가이면서 정무 감각을 겸비하고 있다"며 "다년간의 공직 경험과 경륜을 바탕으로 성공적 국정 운영을 뒷받침할 적임자"라고 말했다.

 

관료 출신인 김 내정자는 이명박 정부에서 대통령 경제수석과 정책실장을 역임한 '경제통'이자 '정책형' 비서실장으로 평가받는다.

 

공동정부 구성을 약속한 안철수 인수위원장의 추천 인사가 1차 조각에 이어 2차 조각에서도 빠지면서 공동정부가 좌초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윤 당선인은 이날 인사 기준으로 능력과 인품 등을 제시하며 "인사 원칙에 부합하면 어느 계도 상관없다. 거기에 부합하지 않으면 안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2차 인선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침묵하며 편치 않은 심경을 드러냈다.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이은정 기자  yu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본 채널은 연합뉴스와 콘텐츠 이용계약을 맺었으며, 연합뉴스 콘텐츠는 본 채널의 편집방향과 무관합니다.]

 

[자유민주주의 스토어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