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4 (화)

  • 구름많음동두천 28.6℃
  • 구름조금강릉 32.1℃
  • 구름많음서울 29.7℃
  • 맑음대전 31.0℃
  • 맑음대구 32.1℃
  • 맑음울산 25.7℃
  • 맑음광주 30.9℃
  • 맑음부산 26.6℃
  • 맑음고창 24.6℃
  • 맑음제주 24.5℃
  • 구름조금강화 25.0℃
  • 맑음보은 29.7℃
  • 맑음금산 29.8℃
  • 구름조금강진군 30.3℃
  • 맑음경주시 30.5℃
  • 맑음거제 29.4℃
기상청 제공

사회

'수사권 완전 박탈' 위기 검찰, 오늘 전국 검사장회의

전국 지검장 18명 대면 회의…총장 모두 발언 이례적 공개

URL복사

 

더불어민주당의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 저지를 위해 전국 검사장들이 11일 모여 대응책을 논의한다.

 

대검찰청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15층 대회의실에서 전국지검장회의를 열고 '검수완박' 법안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한다.

 

회의는 전국 지검장 18명과 김오수 검찰총장, 박성진 대검 차장, 예세민 기조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대면 회의 방식으로 진행된다.

 

대검은 이례적으로 이날 김오수 검찰총장의 회의 모두 발언을 언론에 공개하고 촬영도 허용키로 했다. 12일로 예정된 민주당 의원총회를 앞두고 언론을 통해 검찰 측 입장을 적극적으로 알리며 '여론전'에 집중하는 모습이다.

 

앞서 대구지검과 수원지검, 인천지검, 법무부 검찰국 등은 지난 8일 각각 검사회의를 열고 구성원들의 의견을 취합해 법안 개정에 반대한다는 의견을 발표한 바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검찰에 대한 국민 신뢰 회복 방안도 논의될 예정이다. 대검은 앞서 전국지검장회의 소집을 알리며 "검찰개혁 논의가 반복되고 있는 이유에 대해 검찰 스스로 겸허히 되돌아보고, 검찰 수사의 공정성과 중립성의 실효적 확보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trau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본 채널은 연합뉴스와 콘텐츠 이용계약을 맺었으며, 연합뉴스 콘텐츠는 본 채널의 편집방향과 무관합니다.]

 

[자유민주주의 스토어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