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7 (금)

  • 구름많음동두천 22.3℃
  • 구름조금강릉 24.2℃
  • 맑음서울 22.7℃
  • 맑음대전 25.0℃
  • 맑음대구 28.2℃
  • 맑음울산 27.2℃
  • 맑음광주 24.8℃
  • 맑음부산 24.4℃
  • 구름조금고창 22.6℃
  • 맑음제주 27.6℃
  • 맑음강화 20.5℃
  • 구름많음보은 23.2℃
  • 맑음금산 24.0℃
  • 맑음강진군 25.6℃
  • 맑음경주시 28.2℃
  • 맑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정치

尹당선인, 경제부총리에 추경호…국토 원희룡 '깜짝 발탁'

국방 이종섭·문체 박보균·복지 정호영·여가 김현숙
산업 이창양·과기 이종호…尹당선인 "할당·안배 없다, 유능한 분 지명"
금주 10개 부처 장관 마저 발표할듯…'여소야대' 인사청문회 관건

URL복사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10일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를 비롯한 8개 부처 장관 후보자를 지명했다.

 

국방부 장관에는 이종섭 전 합참 차장,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 박보균 전 중앙일보 편집인, 보건복지부 장관에 정호영 전 경북대 병원장을 각각 지명했다.

 

여성가족부 장관에 김현숙 숭실대 경제학과 교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 이창양 카이스트 교수, 국토교통부 장관에는 원희룡 인수위 기획위원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는 이종호 서울대 반도체 공동연구소장을 지명했다.

 

윤 당선인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통의동 인수위 기자회견장에서 이 같은 내용의 국무위원 인선안을 직접 발표했다.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와 함께 장관 후보자들도 이날 회견에 함께 했다.

지난 3일 한 총리 후보자를 발표한 데 이어 일주일 만에 18개 부처 중 절반의 인선을 발표한 것이다. 나머지 장관 인선도 이번 주중에 모두 발표될 것으로 예상되는 등 조각 작업이 속도를 내는 모습이다.

 

이날 인선 발표에는 추경호 부총리 내정자, 이종섭 전 합참 차장 등 그동안 거론돼왔던 인사들 뿐 아니라 원희룡 기획위원장이나 이종호 소장 등 '깜짝 인선'도 포함돼 눈길을 끌었다.

지역·성별·출신 학교를 살펴보면 60대 영남, 서울대 출신 남성이 주류를 이뤘다. 공동정부 구성을 약속한 안철수 인수위원장 측근이나 안 위원장이 추천한 사람은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분석된다.

 

청문회 정국이 본격적으로 펼쳐지면서 '여소야대' 상황에서 민주당의 검증 공세를 돌파하는 것이 윤 당선인의 첫 과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윤 당선인은 추경호 경제부총리 후보자 발탁 배경에 대해 "추 의원은 정통 경제관료 출신으로 기획재정부 1차관, 국무조정실장을 역임했고 국정 현안에 대한 기획조정 능력을 높이 평가받아온 분"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회에서도 기획재정위 간사, 원내수석부대표를 맡아 당의 전략 기획과 원내 협상을 주도했다"며 "공직에서의 전문성, 의정 활동 경험을 바탕으로 우리 경제가 재도약하기 위한 토대를 닦고 의회와 소통도 원만히 해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종섭 국방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군사 작전과 국방 정책 분야에서 탁월한 전문성을 인정받아 온 분"이라며 "튼튼한 안보와 강력한 국방력을 구축하면서 동맹국과도 긴밀한 공조를 이뤄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보균 문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미국 워싱턴 DC에 있던 19세기 말 (주미)대한제국공사관의 문화적 가치와 외교·역사적 의미를 발굴해 재조명하고 공사관이 국가의 품으로 돌아오도록 기여한 분"이라며 "언론과 소통이 원만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소개했다.

 

윤 당선인은 정호영 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대구 코로나 창궐 당시 코로나 생활지원센터를 운영하며 중증 환자와 일반 중증 응급환자의 진료가 공백 없이 이뤄지도록 운영체계 틀을 잡은 분"이라고 말했다.

 

김현숙 여가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선거 과정에서 영유아 보육, 초등 돌봄 등 가족정책을 설계해왔다"며 "인구 대책과 가족 정책을 중점적으로 다뤄나갈 것을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이창양 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기술혁신·경제 전문가로 첨단산업에 대한 안목과 식견이 풍부한 것으로 정평이 나 있다"며 "우리 경제 저성장 극복을 위한 산업 구조 고도화의 밑그림을 그려낼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윤 당선인은 원희룡 국토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공정과 상식이 회복돼야 할 민생 핵심 분야인 부동산 정책에 대한 이해가 높은 분"이라며 "수요가 있는 곳에 충분히 주택을 공급해 부동산 시장을 안정시키고 균형 발전의 핵심인 지역의 공정한 접근성과 광역 교통 체계를 설계해나갈 적임자"라고 설명했다.

 

이종호 과기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세계적 반도체 기술 권위자"라며 "역동적 혁신 성장의 토대가 되는 첨단 과학 기술 발전을 이끌어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윤 당선인은 인선 기준에 대해 "다른 것 없이 국가와 국민을 위해 해당 분야를 가장 잘 맡아 이끌어줄 분인가에 기준을 두고 선정해 검증했다"고 말했다.

 

또 "저는 선거 운동 과정에서부터 할당이나 안배를 하지 않겠다고 말씀드렸다"며 "어차피 지명해야 할 공직이 많고 대한민국 인재가 어느 한쪽에 쏠려 있지 않기 때문에 결국 지역, 세대, 남녀라든가 균형이 잡힐 것이라 믿는다"고 언급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송곳 검증'을 예고한 데 대해선 "고위 공직의 인선과 검증 기준은 결국 국민들의 눈높이와 국민의 관점에서 보는 것"이라며 "더는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혔다.

 

윤 당선인은 나머지 장관 후보자도 검증이 완료되는 대로 곧바로 발표하겠다는 계획이다.

 

민주당은 한덕수 후보자에 이어 8명 장관 후보자들에 대해서도 송곳 검증을 벼르고 있다.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발표된 인선에 대해 "명확한 기준도, 원칙도, 철학도 없는 깜깜이 인사에 제 식구 나눠먹기식 논공행상 인사"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시작 전부터 어떻게든 흠집을 내보려는 구태정치"라며 민주당의 공세 예고에 차단막을 쳤다.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이은정 기자 yu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본 채널은 연합뉴스와 콘텐츠 이용계약을 맺었으며, 연합뉴스 콘텐츠는 본 채널의 편집방향과 무관합니다.]

 

[자유민주주의 스토어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