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2 (토)

  • 구름조금동두천 4.5℃
  • 구름많음강릉 7.2℃
  • 맑음서울 5.0℃
  • 흐림대전 9.0℃
  • 구름많음대구 8.3℃
  • 구름조금울산 11.1℃
  • 흐림광주 11.1℃
  • 구름많음부산 11.6℃
  • 흐림고창 9.1℃
  • 구름많음제주 14.0℃
  • 구름조금강화 4.1℃
  • 흐림보은 7.9℃
  • 구름많음금산 8.4℃
  • 흐림강진군 11.2℃
  • 구름많음경주시 11.7℃
  • 구름많음거제 10.0℃
기상청 제공

정치

尹, 김종인·김병준·김한길 합류 공식화…'3각 체제' 완성

선대위 원톱 총괄 김종인·상임 김병준-이준석…새시대준비위원장 김한길
尹 "중도·합리적진보 함께할 플랫폼" 김한길 "중원 향해 몽골기병처럼 진격"

URL복사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1일 김종인·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 등 3인에 대한 인선을 공식 발표했다.

 

대선 전반을 진두지휘할 선거대책위원회의 원톱 총괄선대위원장은 김종인 전 위원장, 상임선대위원장은 김병준 전 위원장이 맡고, 중도 외연 확장을 위한 후보 직속의 새시대준비위원장은 김한길 전 대표가 맡는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용산구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 사무실에서 김 전 대표와 회동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윤 후보는 "그동안 많이 고심했던 김 전 대표께서 새시대준비위원회를 구성해 정권교체에 함께 하기로 최종 결정을 했다"며 "김 전 대표는 중도, 합리적 진보를 포용할 분으로서 적임자가 아닌가 해서 여러 차례 부탁을 드렸다"고 언급했다.

 

 

새시대준비위에 대해선 "정권교체를 열망하면서도 국민의힘과 함께하기를 아직은 주저하는 중도와 합리적 진보, 이분들이 모두 함께할 플랫폼"이라고 설명했다.

 

애초 기구 명칭으로는 국민통합위원회, 화합혁신위원회 등이 거론됐으나 김 전 대표가 직접 새시대준비위원회라는 명칭으로 결정했다.

 

윤 후보는 "새시대준비위는 선대위보다는 규모가 작겠지만 많은 분을 모시고 더 많은 국민의 지지를 받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전 대표는 "정권교체를 통해 새 시대를 여는 데 저도 힘을 보태겠다"며 "국민의힘도 이제는 중원을 향해 두려움 없이 몽골 기병처럼 진격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어 "많은 분이 정권교체를 이뤄내야 한다고 말하지만, 국민의힘에 함께 하기엔 주저되는 바가 있다고 말하는 분도 적지 않다"며 "그런 분들, 중도 또는 합리적 진보로 불리는 분들과 어우러져 정권교체를 위해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선대위 주요 인선도 발표했다.

 

 

윤 후보는 "선대위 총괄선대위원장은 김종인 전 위원장이, 상임선대위원장은 김병준 전 위원장과 이준석 당 대표가 맡기로 했다"며 "공동선대위원장과 본부장은 조만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김병준 전 위원장에 대해 "대표적 정책통이자 노무현 전 대통령을 모시고 임기 내내 국가 중요 정책에 관여한 분이고 우리 당이 어려울 때 비대위원장을 맡아 당과 호흡했던 분"이라며 "김종인 전 위원장과 함께 정권교체를 크게 추진하는 데 큰 역할을 할 역량이 있으신 분"이라고 언급했다.

 

윤 후보는 김종인·김병준 전 위원장과 김한길 전 대표의 관계에 대해 "서로 다 가깝고, 얼마든지 소통도 하는 그런 관계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김종인·김병준 전 위원장의 관계에 대해선 "연배상으로는 김병준 전 위원장이 아래여서 선배로서 (김종인 전 위원장을) 잘 보필하면서 하면 되지 않을까"라며 "두 분도 그런 생각을 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공동선대위원장 인선 방향에 대해선 "선거를 치르는데 필요한 정치적·정무적 일을 하는 것과 나라의 미래 청사진을 제시하는 것, 그 두 가지가 잘 조화되도록 구성하겠다"며 "당 안팎의 분들을 모실 때마다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아울러 "중앙선대조직이 지나치게 매머드급이 되면 일을 할 수 없기 때문에 지방·중앙선대조직을 조화롭게 잘 설계할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yu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본 채널은 연합뉴스와 콘텐츠 이용계약을 맺었으며, 연합뉴스 콘텐츠는 본 채널의 편집방향과 무관합니다.]

 

[자유민주주의 스토어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