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27 (월)

  • 맑음동두천 -7.1℃
  • 맑음강릉 -1.4℃
  • 맑음서울 -5.9℃
  • 맑음대전 -3.8℃
  • 맑음대구 -3.2℃
  • 맑음울산 -2.3℃
  • 맑음광주 -1.5℃
  • 맑음부산 -2.2℃
  • 맑음고창 -4.1℃
  • 흐림제주 3.7℃
  • 맑음강화 -5.5℃
  • 맑음보은 -6.4℃
  • 맑음금산 -5.4℃
  • 맑음강진군 -0.8℃
  • 맑음경주시 -2.6℃
  • 맑음거제 -0.9℃
기상청 제공

국제

한국 등 40여개국 석탄발전 단계적 폐지 합의…미·중 불참

선진국 2030년대·개도국 2040년대에 최종 중단하기로
해외화석연료 사업 금융지원 중단 합의도…한·중·일 빠져

URL복사

 

한국 등 40여개국이 석탄 발전을 단계적으로 폐지해 선진국은 2030년대, 개도국은 2040년대까지 최종 중단한다는 뜻을 밝혔다.

 

영국 글래스고에서 진행 중인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서 주요 석탄 소비국인 한국, 캐나다, 폴란드, 우크라이나, 베트남 등을 포함한 190여개 국가, 단체 등이 이런 내용의 성명에 동참했다고 가디언, BBC방송, dpa 등이 보도했다.

 

성명에 참여한 국가 가운데 폴란드, 베트남, 칠레 등 18개국은 석탄 발전 폐지 정책에 처음으로 참여했다고 영국 정부는 설명했다.

 

이 성명에 참여한 국가들은 자국 안팎의 신규 석탄 발전소 투자를 즉시 중단하고, 청정에너지 도입을 서두르기로 했다.

 

특히 석탄 발전 비중을 단계적으로 줄여 선진국은 2030년대에, 나머지 개발도상국은 2040년대에 석탄발전을 최종적으로 중단하기로 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COP26 특별정상회의 기조연설에서 "우리 정부는 출범 후 석탄발전소 여덟 기를 조기 폐쇄한 데 이어 2050년까지 모든 석탄 발전을 폐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COP26 개최국인 영국의 크와시 쿠르텡 산업에너지부 장관은 "석탄의 종말이 눈앞에 다가왔다"며 "석탄의 운명을 끝내고, 청정에너지로 전환해 환경에도 도움 되고 경제적 이익도 누리는 방향으로 세계가 올바르게 나아가고 있다"고 반겼다.

 

그러나 이번 성명에 한계가 크다는 지적도 나온다. 특히 호주, 중국, 인도, 미국 등 석탄 소비량이 큰 주요 국가들이 대거 불참했다고 가디언 등은 지적했다.

 

또한 단계적 석탄발전 폐지 시점도 기후변화의 시급성을 고려하면 너무 늦은 시기로 설정됐다는 비판도 나온다.

 

COP26 그린피스 대표단의 후안 파블로 오소니오 대표는 "화석에너지 사용량 감축 목표치를 달성하려면 이번 성명 내용은 크게 부족하다"며 "이 작은 인쇄물(성명) 덕분에, 각국은 석탄발전을 언제 중단할지 등을 두고 오히려 엄청난 재량권을 확보했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20여개국은 이날 탄소저감장치가 갖춰지지 않은 해외 화석연료 사업에 내년 말까지 공적금융 지원을 중단하기로 약속했다.

 

여기엔 이산화탄소 배출을 막는 기술이 적용되지 않은 석탄, 석유, 천연가스 사업이 모두 포함되지만, 제한적으로 예외는 인정된다.

 

미국은 이 서약에는 참여했지만, 한국, 중국, 일본, 스페인은 서명하지 않았다. 이들 4개국은 2019∼2020년에 화석연료 사업에 320억달러(약 38조원)를 쏟아부었다.

 

이탈리아는 이날 아침에야 입장을 바꿔 참여키로 했다.

(런던·서울=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전명훈 기자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본 채널은 연합뉴스와 콘텐츠 이용계약을 맺었으며, 연합뉴스 콘텐츠는 본 채널의 편집방향과 무관합니다.]

 

[자유민주주의 스토어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