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5 (화)

  • 흐림동두천 19.9℃
  • 흐림강릉 21.4℃
  • 서울 21.8℃
  • 대전 22.3℃
  • 흐림대구 23.6℃
  • 흐림울산 21.9℃
  • 광주 20.9℃
  • 흐림부산 22.3℃
  • 흐림고창 21.2℃
  • 제주 23.5℃
  • 흐림강화 20.5℃
  • 흐림보은 21.1℃
  • 흐림금산 22.2℃
  • 흐림강진군 21.5℃
  • 흐림경주시 23.6℃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정치

與, 전수조사 결과에 의원들 '패닉'…12명은 누구?

URL복사

 

국민권익위원회가 7일 부동산 거래·보유 위법 의혹이 있다고 밝힌 12명의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과 가족이 누구인지에 관심이 집중된다.

 

권익위는 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의원들의 실명을 공개하지 않았다.

 

그러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가 터진 뒤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됐던 의원들에 일단 시선이 쏠리고 있다.

 

그간 본인 또는 가족의 부동산 투기 의혹에 직면한 민주당 의원은 김경만·김주영·서영석·양이원영·양향자·윤재갑·임종성·김한정·이규민 의원 등 9명에 이른다.

 

양이원영 의원은 모친의 광명 3기 신도시 부지 매입 건으로, 양향자 의원은 경기 화성시 땅 매입 건으로 각각 특별수사본부의 수사를 받았지만, 경찰은 혐의가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

 

김한정 의원의 경우 배우자가 지역구인 남양주 땅을 투기했다는 의혹을 받았다가 역시 경찰에서 '혐의없음' 처분을 받았다.

 

서영석 의원은 자신이, 임종성 의원은 가족이 각각 지역구 땅 투기 의혹을 받은 바 있다. 이규민 의원의 친형은 내부 미공개 정보로 땅 투기를 했다는 의혹으로 경찰 수사를 받았다.

 

김주영 의원은 부친이 남양 뉴타운 인접 임야를 매입했다는 의혹을 받았고, 윤재갑·김경만 의원의 배우자는 각각 평택과 시흥 땅 쪼개기 투기를 했다는 얘기가 나온 상태다.

 

이들 의원 중 일부는 이날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한 채 답답함을 호소했다.

 

아직 당 사무처로부터 아무런 통보를 받지 못했다며 권익위 조사 결과에 전전긍긍하는 분위기다. 권익위는 의원들의 실명이 포함된 조사 결과를 민주당에 통보하겠다고 밝혔다.

 

김경만 의원의 경우 권익위 발표 직후 윤관석 사무총장 사무실에서 나오는 모습이 포착돼 '지도부에 소명한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낳기도 했다.

 

김 의원은 취재진에 "권익위 조사에 대해 들은 바도, 통보받은 바도 없다. (기존에 제기된 의혹은) 끝난 문제로 다 팔고 기부했다"며 "중소기업특위 위원장 자격으로 방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명을 공개하지 않은 권익위를 향한 불만도 터져 나왔다.

 

김한정 의원은 통화에서 "권익위는 연루자의 실명을 당장 공개해야 한다"며 "내가 받은 의혹은 투기와 전혀 관련이 없었고 무혐의 처분도 받았는데 오해를 사게 한다"고 했다.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강민경 기자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본 채널은 연합뉴스와 콘텐츠 이용계약을 맺었으며, 연합뉴스 콘텐츠는 본 채널의 편집방향과 무관합니다.]

 

[자유민주주의 스토어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