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5 (화)

  • 흐림동두천 19.9℃
  • 흐림강릉 21.4℃
  • 서울 21.8℃
  • 대전 22.3℃
  • 흐림대구 23.6℃
  • 흐림울산 21.9℃
  • 광주 20.9℃
  • 흐림부산 22.3℃
  • 흐림고창 21.2℃
  • 제주 23.5℃
  • 흐림강화 20.5℃
  • 흐림보은 21.1℃
  • 흐림금산 22.2℃
  • 흐림강진군 21.5℃
  • 흐림경주시 23.6℃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경제

매달 1% 이상 올라 5개월 만에 7%↑…수도권 아파트값 '비상'

한국부동산원 조사 결과 사상 처음으로 5개월 연속 1% 상승
KB부동산 통계로는 7개월째 1% 이상씩 올라
안산 상록·의왕·인천 연수·시흥 등은 벌써 작년 연간 상승률 돌파

URL복사

 

올해 수도권(서울·경기·인천) 아파트값의 매서운 상승세가 장기간 지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한국부동산원 통계에 따르면 수도권 아파트값은 1월 1.12%, 2월 1.71%, 3월 1.40%, 4월 1.33%, 5월 1.21%로 다섯 달 연속 1% 이상 오르면서 누적 상승률이 6.95%에 이르렀다.

 

정부 공인 시세 조사 기관인 부동산원이 2003년 관련 통계를 내기 시작한 이후 5개월 연속 1% 상승은 처음이다. 또 올해 5월까지의 누적 상승률도 통계 집계 이후 가장 높다.

 

 

특히 올해 들어 안산시 상록구(19.44%), 의왕시(18.29%), 인천시 연수구(17.50%), 안산시 단원구(16.55%), 시흥시(15.05%) 등은 15% 이상 오르며 이미 작년 한 해 연간 상승률을 넘어섰다.

 

이 밖에 양주시(11.95%), 고양시 일산서구(11.19%), 의정부시(11.11%), 동두천시(9.25%), 파주시(8.02%), 평택시(7.35%), 안성시(6.17%), 용인시 처인구(5.93%), 과천시(4.49%), 포천시(3.54%), 이천시(3.20%), 여주시(1.04%) 등도 작년 연간 수치보다 많이 올랐다.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 송도더샵센트럴시티 전용면적 59.99㎡는 올해 1월 초만 하더라도 5억원 후반대에 팔렸지만, 지난달 24일 7억원(13층)에 매매 계약서를 쓰면서 역대 최고가를 경신했다.

 

이 단지 인근에 있는 부동산 공인중개업소 대표는 "인천은 그간 상대적으로 덜 올랐다는 인식에 실수요자들과 투자자들이 계속 몰리면서 매물이 소진되고 있다"면서 "매수자들은 20∼30대 젊은 층, 외지인, 법인을 가리지 않고 다양하다"고 소개했다.

 

 

부동산빅데이터업체 아실(아파트실거래가)의 유거상 공동대표는 "통상 보유세 기산일(6월 1일) 이전에 주택을 처분하려는 수요 때문에 서울을 비롯한 대부분의 지역은 아파트 매물이 2월 중순부터 5월 초까지 증가하는 패턴을 보인다"면서 "그러나 인천의 아파트 매물은 작년 말부터 최근까지 줄곧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유 대표는 "그간 상대적으로 상승세가 완만했던 안성, 여주, 광주, 평택 등의 아파트값도 큰 폭으로 오르고 있다"며 "갈 곳이 없는 풍부한 시중 유동자금이 그간 덜 오른 수도권 지역과 규제 사각지대로 몰리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표적인 민간 시세 조사 기관인 KB국민은행 통계로도 장기간 가파르게 지속하는 수도권 아파트값 상승세가 확인된다.

 

KB부동산 통계로 올해 수도권 아파트값 상승률은 1월 1.80%, 2월 2.31%, 3월 2.38%, 4월 1.86%, 5월 1.55%를 기록 중이다.

 

작년 11월(1.59%)과 12월(1.54%)까지 포함하면 7개월째 1% 이상의 상승률이 계속되고 있다.

 

KB 통계로 7개월 연속 1% 이상의 상승세를 지속한 것은 1999년 관련 통계 조사가 시작된 이후 2001년 3∼9월(1.06%→1.23%→1.30%→1.88%→2.77%→3.76%→2.36%) 한 차례뿐이다.

 

박원갑 KB국민은행 수석부동산전문위원은 "2000년대 초반은 IMF(국제통화기금) 외환위기가 끝나고 난 직후의 기저효과와 저금리 환경의 본격화에 따른 유동성 증가로 아파트값이 폭등하던 시기"라며 "올해 수도권 아파트 시장에서 나타나는 가장 큰 특징은 젊은 층의 탈서울 내 집 마련 수요가 커지면서 광범위한 지역에 걸쳐 장기간 상승세가 지속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아울러 최근 서울 고가 아파트의 '갭 벌리기'에 따라 신고가가 속출하면서 수도권 아파트값 상승세를 뒷받침하는 양상이다.

 

지난달 마지막 주 서울아파트 매맷값 주간 상승률은 0.11%로, 작년 7월 첫째 주 상승률(0.11%) 이후 47주 만에 가장 높았다.

 

서울시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전용 59.98㎡는 지난해 최고 24억원에 매매됐으나 올해 들어 지난 4월 10일 26억원(15층), 지난달 13일 26억7천만원(20층)으로 신고가를 잇달아 다시 썼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지난달 서울에서 (현재까지) 1천건가량의 아파트 신고가 거래가 포착됐다"며 "밑단뿐 아니라 윗단의 거래가도 함께 오르는 '갭 벌리기'가 한창 진행 중"이라고 진단했다.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redfla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본 채널은 연합뉴스와 콘텐츠 이용계약을 맺었으며, 연합뉴스 콘텐츠는 본 채널의 편집방향과 무관합니다.]

 

[자유민주주의 스토어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