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5 (화)

  • 흐림동두천 21.0℃
  • 흐림강릉 21.3℃
  • 서울 21.5℃
  • 대전 22.4℃
  • 흐림대구 23.6℃
  • 흐림울산 21.8℃
  • 광주 21.1℃
  • 흐림부산 22.7℃
  • 흐림고창 21.3℃
  • 제주 23.7℃
  • 흐림강화 20.9℃
  • 흐림보은 20.8℃
  • 흐림금산 21.9℃
  • 흐림강진군 21.6℃
  • 흐림경주시 23.8℃
  • 흐림거제 21.6℃
기상청 제공

사회

국민의힘, '文 역겹다' 북한 논평에 "김정은 사과해야"

URL복사

 

국민의힘은 31일 북한이 관영매체를 통한 논평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상대로 '역겹다'고 표현한 것과 관련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사과를 요구했다.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SNS에 "대한민국 국민이 선출한 대통령을 상대로 '역겹다'니요?"라며 "저급한 용어를 논평이랍시고 남발하는 북한은 역시 비정상적인 세습 독재국가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표 대행은 "문 정권도 비정상적인 북한에 대해 저자세 일변도에서 벗어나 정상적인 자세로 전환해야 할 때"라고도 했다.

 

 

북한 외교관 출신은 태영호 의원은 SNS에 논평의 명의가 '국제문제 평론가 김명철'이라고 된 점을 들어 "북한 입장 발표의 주체가 북한이 아닐 수 있다"며 "김명철을 내세워 미국이나 한국의 간을 보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태 의원은 글의 전반이 미국 바이든 행정부에 대한 정책적 비판에 방점에 찍혔고, 문 대통령에 대한 감성적 비난은 과거에도 쉽게 바뀌었다면서 "적어도 바이든 행정부가 '싱가포르 합의 연속성' 차원에서 8월 한미 연합훈련 중단까지 지켜보고 최종 입장을 정립하려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a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본 채널은 연합뉴스와 콘텐츠 이용계약을 맺었으며, 연합뉴스 콘텐츠는 본 채널의 편집방향과 무관합니다.]

 

[자유민주주의 스토어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