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5 (화)

  • 흐림동두천 22.6℃
  • 흐림강릉 21.9℃
  • 흐림서울 23.0℃
  • 흐림대전 23.6℃
  • 흐림대구 22.6℃
  • 흐림울산 21.2℃
  • 광주 20.4℃
  • 부산 21.2℃
  • 흐림고창 19.4℃
  • 제주 23.0℃
  • 흐림강화 21.8℃
  • 흐림보은 22.4℃
  • 흐림금산 22.7℃
  • 흐림강진군 21.7℃
  • 흐림경주시 21.9℃
  • 흐림거제 20.6℃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지지율 폭락, 그동안 무엇이든 하나라도 잘 한 것이 있어야지..." 매사를 임기응변으로, 요령으로, 구렁이 담너머가듯 했으니 결국 청구서를 받고 있는 셈.

인기라는 것이 뜬 구름 같다고 하지만, 지금 문 대통령과 문 정권은 사면초가에 처한 것처럼 보이는데, 앞으로 어떻게 국면을 타개할지 궁금. 코로나19로 시위 집회를 막을 수 있으니 망정이지.

URL복사

1.

신문을 읽다 보면 유독 몇몇 기사들이 서로 연결되어 눈에 확 다가오는 경우가 있습니다.

3월 22일(월) 오전 11:20분에 <중앙일보> 온라인판 신문에는

”정도를 걷지 않으면 무엇이 어떻게 되는가?“를 생생하게 전하는 기사와 논평들이

한꺼번에 눈에 들어온다. 

 

무슨 일을 하든지 간에 성심껏, 진심을 담아서, 제대로 하지 않으면 어떻게 되는지를

보여주는 생생한 사례를 보는듯하다. 

 

첫번째 기사 제목: "LH 사과에도 분노 못피했다…文 부정평가 62.2% 최고기록 [리얼미터]"

지지율 34.1%, 현 정부들어서 최저치 기록

주 대비 3.6%포인트 하락

YTN의뢰로 리얼미터가 지난 15-19일에 전국 18세 이상 2510명을

대상으로 조사하여 22일에 발표한 자료다.

 

두번째 기사 제목: "尹지지율 39.1% '역대 최고'···이재명 21.7 이낙연 11.9 [KSOI]"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의뢰로 19~20일 전국 19세 이상 1007명을

대상으로 대선 후보 적합도 설문조사를 22일 발표한 결과

10% 중반에 머물던 윤석열 전 총장 지지율은 이달 초 총장직 사퇴 이후

30%대로 수직으로 상승

 

사실 윤석열 전 총장이 재임 기간 중에 무엇을 잘했는지 어리둥절한 사람들이 많은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그렇게 사람을 괴롭히고 때렸으니까 결국 문재인 대통령과 추미애, 박범계 그리고

그밖의 친문들이 윤석열 전 총장 대통령 만들기 일등공신이 된 역설이 일어나고 말았다.

 

세번째 기사제목: "40대만 서울·부산 모두 與우세…그들만 비껴간 정권심판론 [재보선 D-16]"

중앙일보가 여론조사업체 입소스에 의뢰해 19~20일 실시한 4·7 재·보선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는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와의 가상 양자대결에서 모두 오차범위 밖에서 뒤쳐짐

 

결국 모두 여권에 등을 돌리고 말았음을 뜻한다.

단 한 군에 예외가 있을 뿐이다. 

 

그런데 연령대별로 봤을 때 40대에서만 각각 48.6%(박영선) 대 44.8%(안철수), 52.4%(박영선) 대 36.9%(오세훈)로 박 후보가 야당 후보들에게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네번째 기사 제목: 이하경 중앙일보 주필 칼럼

대통령은 민심 이탈 막을 기회를 놓쳤다

 

"민심이 떠나가고 있다. 한국리서치·코리아리서치·엠브레인·케이스탯 합동 여론조사에서

국민의 73%가 “청와대와 정부의 투기 조사 결과를 신뢰하지 않는다”고 했다.

82%는 “LH 사태가 보궐선거에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표로 심판하겠다는 것이다."

 

"이해찬 전 민주당 대표는 “위에는 맑아지기 시작했는데 아직 바닥에 가면 잘못된 관행이 나와 있다”며 “그런 것까지 고치려면 재집권해야 한다”고 했다. 참으로 위대한 정신승리법이다.

민심과 헌법을 우습게 아는 정권에 미래는 없다."

 

아마도 지금쯤은 온전한 국민들이라면 "그들이 뭐라 하든지 믿을 수 없다"일 것이다.

물론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그들이 좋다"라 외치는 일부 사람들이

있겠지만 말이다. 

 

다섯번째 기사 제목: "[고정애의 시시각각] 어느 대통령도 사저로 못 돌아간다"

내용은 그렇지 않지만, 제목만으로 보면 사저로 못 돌아간 사람이 가야 할 길이

전임자들처럼 다른 곳인가라는 생각을 하도록 만든다.

 

하루 한 시점에서 본 이 모든 기사들이 '자업자득'이란 사자성어를 생각하게 한다.

그래도 천운이 따른탓인지 코로나19 때문에 시위집회를 엄격하게 묶어놓을 수 있기에

그나마 그들에겐 나은 편이다. 그마저 없었다면, 어떤 상황이 전개되었을지 궁금할 뿐이다.